보수ㆍ점검이나 SW 업데이트 목적 거래만 허용

중국 베이징의 화웨이 매장 밖에서 한 여성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미국 주요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중국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에 나선 가운데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의 거래제한 조치를 일부 완화했다. 화웨이와의 전면적인 거래 중단에 따른 충격을 줄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상무부는 20일(현지시간) 화웨이가 기존 네트워크 보수ㆍ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을 위한 목적으로 미국산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임시 일반면허 발급의 형태로 이뤄지며 8월 19일까지 90일간 유효하다.

앞서 구글은 자사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화웨이 스마트폰의 업데이트 접근을 최근 차단했다. 인텔과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등 미국의 주요 IT 기업들도 자사 임직원들에게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진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지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5일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체 보호’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사실상 미국 IT 기업들이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시킨 것으로 상무부는 이에 따라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린 상태다.

상무부가 거래 제한 조치를 발표한 뒤 보수ㆍ점검 목적에 한해 화웨이에 대한 부품 공급을 허용한 것은 거래제한 조치에 따른 업계 충격파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즉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압박이 누그러졌다기 보다는 미국 업계 보호를 위한 자구책인 셈이다. 로이터 통신은 "새 제품 제조를 위한 화웨이의 미국산 부품 구매는 여전히 제한되며 화웨이가 상무부에 이를 위한 신청을 하더라도 불허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구글 안드로이드와 퀄컴·브로드컴의 통신용 반도체를 스마트폰에, 인텔과 자일링스 등의 서버용 반도체를 네트워크 장비나 기업용 IT 장비 등에 사용해왔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2위를 기록하고 있는 화웨이로선 미국의 거래 제한 조치로 큰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반면 화웨이에 장비를 공급해온 미국 기업들이 입는 타격도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미국의 거래 제한 조치가 장기화하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