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 한 장면.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영화 ‘어벤져스: 엔드 게임’(‘어벤져스4’)이 역대 외화 최고 흥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19일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이날 오전 11시 45분께 누적 관객수 1,339만 1,032명을 기록했다. 2009년 개봉해 지난 10년 동안 역대 외화 최고 흥행작 자리를 지켰던 ‘아바타’의 누적 관객 수 1,333만 8863명을 뛰어 넘었다. 지난달 24일 개봉해 26일 만에 세운 기록이다. ‘어벤져스4’는 역대 최고 사전 예매량(230만 장)을 비롯, 역대 최고 오프닝 관객(134만 명) 등 기록을 줄줄이 갈아치우며 흥행 질주를 이어 왔다.

‘어벤져스4’는 11년간 이어 온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작품으로 화제를 모으며 극장가를 흔들었다.

‘어벤져스4’가 3D 영화의 새 지평을 연 ‘아바타’의 흥행 기록을 깬 데는 한 관객이 같은 영화를 여러 번 보는 ‘N차 관람’의 덕이 컸다. 일부 히어로의 퇴장 같은 극적인 이야기가 관객의 몰입을 높인 것이 흥행의 발판이 됐다. 롯데시네마에 따르면 ‘어벤져스4’의 ‘N차 관람’ 관객 비중은 6.6%였다. 평균 1, 2%대에 그치는 여느 영화 재관람률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다.

‘어벤져스4’는 세계에서도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이날 미국 박스오피스 누적 수익 24억 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흥행 수익 1위인 ‘아바타’(27억 8,800만달러)의 기록을 조만간 뛰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어벤져스4’를 계기로 역대 외화 흥행 톱5 중에 ‘어벤져스’ 시리즈는 ‘인피니티 워’(1121만 명ㆍ3위), ‘에이지 오브 울트론’(1049만 명ㆍ4위) 등 3편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

관심은 ‘어벤져스4’의 최종 기록에 쏠린다. ‘어벤져스4’는 최근 평일 관객수가 5만~6만 여 명으로 떨어졌다. ‘명량’이 세운 국내 영화 흥행 1위 기록(1,761만 여 명)을 깨기는 어려울 것이란 게 영화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목소리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