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가 내리고 안개가 깔리며 분주한 도시가 신비한 정원으로 변했다. 신발은 이미 젖었고 작은 우산조차 없지만 아끼는 이와 함께 주말 나들이에 나선 사람들의 발걸음은 들떠있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