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켑카. AFP 연합뉴스.

브룩스 켑카(미국)가 제101회 PGA 챔피언십 셋째 날 선두를 유지하며 개인 통산 네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눈앞에 뒀다.

켑카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ㆍ7,45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 3개씩을 맞바꾸며 이븐파 70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12언더파 128타로 메이저 대회 전체 36홀 최소타 신기록을 세운 켑카는 사흘간 합계 12언더파 198타를 기록했다. 켑카는 더스틴 존슨(미국ㆍ5언더파 205타) 등 4명의 공동 2위에 7타 앞서 있는데 PGA 챔피언십 최다 격차 선두 기록이다.

마지막 날까지 선두를 지켜 정상에 오르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6승이자, 메이저 대회에서만 4번째 우승을 달성한다. 2017년 US오픈, 2018년 US오픈ㆍ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초반까지만 해도 켑카는 ‘무결점 플레이’를 이어가며 추격자들을 더 멀찍이 따돌릴 기세였다.

2번 홀(파4)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떨어뜨려 가볍게 버디를 낚았고, 5번 홀(파4)에서도 두 번째 샷을 홀 60㎝가량에 붙인 뒤 또 한 타를 줄이는 등 날카로운 아이언 샷을 뽐냈다.

하지만 중반에 연속 보기가 나오며 흔들렸다.

9번 홀(파4)에서 1m 채 되지 않는 파 퍼트가 홀을 돌아 나갔고, 10번 홀(파4)에서도 샷이 흔들리면서 한 타를 더 잃었다. 16번 홀(파4)에서도 3퍼트 보기를 기록했다.

한편,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노리는 조던 스피스(미국)는 두 타를 잃고 애덤 스콧(호주) 등과 공동 8위(3언더파 207타)로 주춤했다. 강성훈(32)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공동 12위(2언더파 208타)로 밀렸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