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ㆍ18 기념식에서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다르게 못 봐”
‘오월은 희망의 시작’ 강조, “국회ㆍ정치권 책임감 갖고 노력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린다”며 5ㆍ18 당시 광주에서 벌어진 학살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5ㆍ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한 어조로 일부 정치권을 향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날 광주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한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이면 40주년인 만큼 내년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저는 올해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기념사를 이어가던 문 대통령은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장면에선 한 동안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ㆍ18 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아직도 5ㆍ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6월 항쟁은 5ㆍ18의 전국적 확산이었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다”며 “5ㆍ18의 진실은 보수ㆍ진보로 나뉠 수 없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의 망언 사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도중 북받치는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당시 가두방송을 담당했던 박영순씨의 손을 꼭 잡고 위로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광주 사태'로 불리던 5ㆍ18이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공식 규정된 것은 노태우 정부 때이며, 김영삼 정부는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대법원 역시 신군부의 군사 쿠데타부터 5ㆍ18에 대한 진압 과정을 반란과 내란죄로 판결해 주범들을 단죄했다”며 5ㆍ18과 광주에 대한 일각의 비난과 망언을 크게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끝나지 않은 진실 규명을 위해 정치권의 동참을 적극 호소했다. 그는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며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극의 오월을 희망의 오월로 바꾸는 것은 당연히 정치권도 동참해야 할 일”이라며 “5ㆍ18 이전, 유신 시대와 5공 시대에 머무는 지체된 정치의식으로는 단 한 발자국도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없다”고 했다. 정치권을 향해선 “지난해 5ㆍ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특별법이 제정됐으나, 아직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달라”라고 촉구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