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는 5월 20일(월) 오후 2시 600주년기념관 5층 조병두홀에서 성년의 날을 맞이하여 과거 장원급제자 시상식인 방방례(放榜禮)를 현대적으로 재현하여 개최한다. 방방례는 조선시대 장원급제자가 임금에게 절하고 홍패(합격증)와 어사화를 하사받는 의식이다.

성균관대는 교양필수과목 중 하나인 ‘성균 논어’ 수업의 중간고사를 과거시험 형식으로 진행하였으며, ‘성균 논어’ 35개 반 2,000여 명의 학생들은 4월말 공동시험을 쳤다. 학생들은 󰡔논어󰡕 「태백」에 제시된 임중도원(任重道遠)의 의미를 바탕으로 대학생으로서의 책무와 실천 방안을 논하였다.

성균관대는 2천여 명의 답안을 평가하여 과거시험 합격자 수(33명)와 동일한 33명(갑과 3명, 을과 7명, 병과 23명)을 급제자로 선발하였으며, 장원은 갑과 3명 중 최우수 학생에게 주어진다. 5월 20일(월)에 진행되는 방방례에서는 장원에게 홍패와 어사화를 수여하고, 모든 급제자에게 상장을 비롯한 상금과 상품을 수여한다. 시상식 후에는 과거급제자가 어사화를 머리에 꽂고 채점관, 선배, 친족을 방문하는‘유가행렬’이 이어질 예정이다.

성균관대는 학생들의 올바른 인성 함양을 위해 교양필수과목에 인성영역을 지정하고 있으며, ‘성균논어’는 인성영역 수업 중 하나이다. 성균관대 학생들은 해당 수업을 이수해야 졸업할 수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