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둘러 미국에 제재 해제 요구 메시지 분석 
북한이 4일 원산 북방 함남 호도반도에서 실시한 화력타격훈련에서 발사한 전술유도무기가 공중으로 솟구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유엔을 특정 국가의 특권을 허용하는 불공정한 국제기구라고 폄훼하며 유엔 대북 제재에 맞서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대북 제재 유지 기조에 변함이 없는 미국 정부를 직접 비난하는 대신 에둘러 미측에 메시지를 전달해 온 북한의 전형적인 불만 표현으로 보인다.

북한 외무성은 16일 홈페이지에 공식입장을 올려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특정 국가의 강권과 전횡을 합리화, 합법화하는 결의 아닌 결의들이 채택되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반항한다고 하여 피해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만고의 부정의가 버젓이 유엔의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약육강식의 법칙’ ‘소수 대국의 유엔헌장과 배치되는 특권 행사’가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진정한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자주성에 기초한 새로운 국제질서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또 국제사회의 민주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들의 민주화를 실현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도 내놨다.

유엔 등 주요 국제기구는 미국의 입김이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을 계기로 국제기구들의 대북 제재가 부가될 때도 미국이 앞장 섰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로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나 유엔 대북 경제제재가 유지되는 상황에서 표면적으로 유엔을 비판하지만 결국, 사실상 미국을 향한 제재 해제 요구라고 풀이되는 이유다.

북한은 제재에 맞서 자력갱생하겠다는 의지도 재차 확인했다.

외무성은 “제재가 힘으로는 우리를 어쩔 수 없는 세력들에게 있어서 마지막 궁여일책이라 할지라도 그 자체가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엄중한 침해이고 국제적 정의에 대한 횡포한 우롱인 것만큼 우리는 그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맞받아나가 짓뭉개버릴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 공화국이 자주, 자립, 자위의 기치를 높이 들고 다져온 당과 인민 대중의 일심단결과 튼튼한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 강력한 국가방위력은 진정한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의 믿음직한 담보”라며 내부 결속을 다지고 주민들을 다독이기도 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