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가 은퇴를 선언했다.TV조선 방송 캡처

가수 이미자가 올해 데뷔 6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공연을 통해 은퇴를 선언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특집다큐 이미자 노래 인생 60년’에서는 이미자의 60년 노래 인생사가 다뤄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자는 “돌아보면 날 무대 위에 서게 해주셨던 건 여러분이었다”며 “60년이란 긴 시간을 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 컨디션을 안다. 이제는 라이브로 몇십 곡을 무대에서 할 수 있는 한계가 왔다. 영원히 기억되는 가수 이미자로 남겠다”고 말했다.

또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으로 최선을 다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 팬들에게 보답하는 것”이라며 “잘 부르고 못 부르는 건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제가 노래 잘 부르는 거 다 아시니까”라고 말해 자신의 내공에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이미자는 지난 1959년 '열아홉 순정'으로 데뷔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