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 별도 숙소 등 어려움 들어 국방부 아닌 평택 제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AP 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한미연합사령부를 경기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하는 방안을 한국 측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연합사 이전과 관련해 미국 측과 우리 국방부가 긴밀히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용산구 주한미군 기지 반환이 결정된 후 국방부 영내 이전안과 평택 이전안 등을 검토하던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은 최근 평택 이전안을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연합사는 용산기지 공원화 결정 후 연합사 거취를 놓고 협의해왔다. 연합사는 현재 용산 미군기지인 메인포스트에 있고, 캠프 험프리스에는 주한미군사령부와 유엔군사령부, 미 8군 사령부가 들어서 있다.

지난해 11월 취임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올해 1월 국방부 영내 합참 청사와 합참 산하 전쟁모의센터(JWSC), 국방부 시설본부와 국방부 근무지원단 건물 등을 둘러본 뒤 평택 이전안으로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방부 영내 이전 시 미군 장병 복지시설을 별도로 마련해야 하고 장병과 가족들이 거주할 숙소를 영외에 따로 마련하는 비용 등이 추가로 들어가는 부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합사가 평택기지 내로 이전할 경우 우리 군과 의사소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사 측은 “연합사 이전 장소 문제는 한미 동맹의 의사결정을 위한 한미군사위원회(MCM)와 한미 안보협의회(SCM) 틀 내에서 결정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장차 적절한 시점에 한미 양국 지도자들이 한미 동맹의 관점에서, 연합사 임무수행 능력 강화 관점에서 사령부를 어디로 이전하는 것이 가장 좋을지에 대한 최종 결정을 양국이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정부 소식통은 “송영무 전 국방장관이 재임 중 연합사가 국방부 영내로 들어오기로 했다고 밝혔기 때문에 이를 쉽사리 뒤집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최근 불거졌던 한미 불화설이 연합사 이전 때문에 더 논란이 커질 수도 있다는 점도 고려 대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