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품 '나보타'.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 ‘나보타’를 미국에서 공식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지 제품명은 ‘주보’다.

주보는 지난 2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품 중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판매허가를 받았다. 흔히 ‘보톡스’라고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품은 주름 개선 등 미용성형 시술의 핵심 의약품이다. 주보는 미국 현지에서 미간 주름 개선용으로 허가를 받았다. 주보의 미국 판매는 대웅제약의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맡는다.

대웅제약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나보타의 판매허가 심사를 받고 있다. 나보타의 유럽 제품명은 ‘누시바’다. 지난 4월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는 누시바에 대해 ‘허가승인 권고’를 내린 바 있다.

한편 대웅제약은 나보타 주성분 보툴리눔 톡신을 생산하는 원료인 보툴리눔균의 출처를 놓고 또 다른 보툴리눔 톡신 제품 생산업체인 메디톡스와 국내외에서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