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공포체험을 위해 찾은 빈 상가에서 40대 남성과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강원 삼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께 삼척해변 한 건물 3층에서 공포체험에 나선 20대 5명이 시신 2구를 발견했다. 숨진 남녀는 경상도에 주소지를 둔 A(49)씨와 B(29·여)씨로 확인됐다.

시신이 발견된 건물은 5층 규모로 3층 등 일부 업소는 문을 닫은 지 한참이 지났고, 일부는 영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5명은 이날 친구들끼리 담력을 시험하고자 이곳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 발견 장소에서 극단적 선택에 쓰이는 도구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보아 남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타살 혐의점은 없어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