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45.8㎎만 섭취하면 당뇨병 발병 줄여
국민대 장문정 교수팀, 2만여명 분석 결과
Figure 1한국인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최대 권고 섭취량의 10분의 1가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일보자료사진

우리나라 성인의 하루 평균 카페인 섭취량은 42㎎으로, 1일 최대 권고 섭취량(400㎎)의 1/10 수준으로 밝혀졌다. 하루 총 카페인 섭취량의 85% 정도를 커피로 충당했다.

장문정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이 2013~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2만558명의 카페인 섭취량ㆍ공급식품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카페인 섭취 수준이 대사증후군 및 관련 질환과의 관련성 연구: 2013~2016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활용)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 ‘영양과 건강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장 교수팀은 성인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을 기준으로 20%씩 모두 5 분위로 분류했다. 카페인 섭취 최상위 20%에 속하는 그룹(5그룹)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은 154㎎으로, 상위 21∼40%에 속하는 그룹(4그룹)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21.7㎎)보다 7배나 더 많이 섭취했다.

카페인 섭취의 주요 공급 식품은 커피ㆍ탄산음료와 기타음료ㆍ차류의 순이었다. 이들 식품을 통한 카페인 섭취량이 전체 카페인 섭취량의 97%를 차지했다.

커피를 통한 카페인 섭취량은 하루 평균 35.1㎎으로, 다른 식품보다 10배 이상 높았다. 하루 총 카페인 섭취량의 85%를 커피를 통해 섭취했다.

장 교수는 “건강 유지를 돕는 적정 수준의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있다”며 “하루 3.7~45.8㎎의 카페인 섭취는 당뇨병ㆍ고중성지방혈증의 낮은 유병률과 관련 있었다”고 했다.

한편 카페인은 하루 0.1~0.2g 섭취 시 각성 효과ㆍ피로 감소, 1g 이상 섭취 시 약간의 불안ㆍ불면ㆍ감정 변화, 1.5g 이상 섭취 시 부정맥ㆍ위장장애ㆍ마음의 동요ㆍ전율, 10g 이상 섭취 시 척수 자극이 나타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카페인을 식품첨가물로 관리하고 있다. 카페인의 안전한 섭취를 위한 하루 최대 권고 섭취량을 어린이ㆍ청소년 자신의 체중 ㎏당 2.5㎎, 성인 400㎎, 임산부 300㎎으로 설정했다. 유럽연합(EU)의 1일 카페인 권고 섭취량은 성인 400㎎, 임산부 200㎎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