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테온과 함께 장거리 주행을 시작했다.

폭스바겐 아테온과 함께 장거리 주행에 나섰다.

이번에 주행에 나선 폭스바겐 아테온은 그 체격 자체는 큰 편은 아니지만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 그리고 더욱 고급스러운 요소들을 더욱 강화한 존재다. 특히 데뷔부터 유려한 디자인과 함께 매력적인 색채와 실루엣으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존재다.

어쨌든, 아테온의 장거리 주행은 과연 어떤 결과로 이어질까?

폭스바겐의 전형적인 선택

이번 주행을 위한 준비된 아테온은 보닛 아래 최고 출력 190마력과 40.8kg.m의 토크를 내는 2.0L TDI(TDI 190) 디젤 엔진을 품었다. 이 엔진은 디젤게이트 이후로 폭스바겐 그룹이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 중인 디젤 엔진이다. 이 엔진에 합을 맞추는 변속기는 7단 DSG이며, 전륜을 굴려 차량의 주행을 완성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아테온은 리터 당 15.0km의 복합 연비와 각각 13.6km/L와 17.2km/L의 고속 연비를 확보해, 여전히 매력적이고 우수한 효율성의 ‘폭스바겐 디젤’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첫 번째 주행, 아테온과 자유로를 달리다

아테온과의 첫 번째 주행은 바로 자유로에서 진행되었다. 자유로의 시작 지점에서 아테온의 트립 컴퓨터를 리셋하고 본격적인 자유로 주행을 시작했다.

이른 오전에 주행을 시작한 만큼 자유로의 여느 주행 환경은 여유로울 것이라 생각했으나, 막상 자유로에는 제법 많은 차량들이 달리고 있었다. 이에 따라 자유로의 초반 주행은 다소 속도를 내지 못하고, 주행 속도가 느린 차량을 피해 차선을 바꿔가며 자유로의 주행을 계속 이어가야 했다.

자유로 주행의 절반이 지날 무렵부터 교통의 흐름은 개선되는 모습이었고, 그 사이 아테온 또한 제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참고로 약간의 정체, 속도 저하의 상황에서 아테온의 실내 공간을 잠시 둘러볼 수 있었는데 기존의 파사트 CC와 유사하지만 더욱 세련되고 또 기술적인 발전이 이루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게 자유로 주행이 모두 끝이 난 후 아테온을 세우고 트립 컴퓨터의 기록을 확인해보았다.

아테온은 총 36분의 시간 동안 51km의 거리를 달렸고, 해당 구간 동안의 평균 속도는 85km/h로 기록되었다. 초반의 정체로 인한 평균 속도 저하가 그리 큰 수준은 아니었기에 효율성의 결과에서는 큰 영향은 없을 것 같았다. 그리고 그 결과 아테온의 트립 컴퓨터에는 3.9L/100km라는 결과를 드러냈다. 참고로 이는 25.6km/L라는 걸출한 결과다.

두 번째 주행, 지방도를 달려 화천 광덕고개로 달리다

두 번째 주행은 곧바로 진행되었다. 목적지는 포천과 화천, 그리고 경기도와 강원도의 경계인 광덕고개로 결정했다.

아테온은 곧바로 지방도로를 타고 광덕고개를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지방도로, 그리고 포천으로 향하는 주행이었던 만큼 도로 위의 다른 차량은 전혀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한산한 모습이었고, 아테온 역시 이러한 여유 속에서 부드럽고 매끄러운 주행을 이어갔다.

경기도 북부에 새롭게 마련된 도로 덕에 아테온은 매끄럽고 시원스럽게 달릴 수 있었다. 출력 자체는 아주 우수한 편은 아니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운 토크 덕에 주행에 큰 부담이나 어려움은 없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작은 지방도로에서도 크게 주행의 어려움이나 답답함, 그리고 불편함은 없어 아테온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참고로 아테온은 지방도에서 가볍고 경쾌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조향의 무게감이나 조향에 대한 차량의 피드백이 상당히 경쾌해 무척 인상적이었다. 디젤 세단, 특히 전륜구동 세단 고유의 ‘프론트 헤비’의 언더스티어보다는 조금 더 뉴트럴하고, 편하게 다룰 수 있는 고유한 특성을 확인할 수 있어 그 만족감이 더욱 높았다.

그러나 곧바로 난관을 맞이했다. 바로 광덕고개를 오르는 백운산의 산길이었다.

사진으로는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겠지만, 엑세러레이터 페달을 더욱 깊게 밟도록 만드는 상황이었다. 엑셀러레이터 페달 조작에 따라 아테온은 고유의 토크를 풍부히 드러내며 견실히 백운산 길을 거슬러 올라갔다. 그리고 잠시 후, 목적지인 광덕고개 정점을 앞두게 되었다.

아테온을 세우고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총 89km의 주행거리와 1시간 28분의 주행 시간, 그리고 그 결과 61km/h의 평균 속도가 기록된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그 결과 5.4L/100km의 평균 연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참고로 산길을 오르기 전에는 4.4L/100km 수준의 평균 연비였으나 산길에서 크게 하락된 걸 볼 수 있었다. 참고로 5.4L/100km의 결과는 환산 시 18.5km/L로 산길을 올랐음에도 아테온은 충분히 만족스러운 성과를 드러냈다.

세 번째 주행, 내리막 길의 혜택을 얻다

잠깐 휴식을 가진 후 곧바로 세 번째 주행을 시작했다. 세 번째 주행은 ‘서울에서 광덕고개까지’ 갔으니 이제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것으로 했다.

이런 상항에서 ‘광덕고개의 내리막’을 최대한 화룡하면 어느 정도로 효율성의 개선이 이루어질지 궁금함이 생겼다. 이에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보다 세세히 조율하며 내리막 구간을 시작으로 다시 통일대교 방향으로 주행을 시작했다.

참고로 아테온의 변속기는 7단 DSG를 채택하고 있다. 듀얼 클러치 변속기 고유의 빠르고 기민한, 그리고 우수한 효율성을 기대할 수 있고, 그리고 실제 앞선 두 번의 주행에서 그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내리막 구간의 혜택을 받은 ‘세 번째 주행 결과’가 무척이나 기대되었다.

내리막 구간이 끝난 후 다시 경기도 북부를 가로 지르는 지방도로를 달리며 통일대교 방향으로 아테온을 계속 몰아세웠다. 도로의 상황은 여전히 한가로운 모습이었고, 아테온 또한 고유의 매력과 TDI 디젤 엔진, 7단 DSG의 조합을 통해 물 흐르듯 매끄럽게 달리며 세 번째 주행의 끝을 향해 달려갔다.

세 번째 주행이 끝나고 난 후 아테온의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아테온의 트립 컴퓨터에는 90km의 주행 거리가 기록되었고, 총 1시간 30분의 주행 시간, 그리고 평균 60km/h의 주행 속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결과 3.3L/100km라는 무척이나 놀랍고 뛰어난 효율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쉬운 나누기지만, 환산을 해보면 무려 리터 당 30km를 넘기는 33.3km/L의 구간 연비가 산출되었다.

네 번째 주행, 다시 자유로를 달리다

네 번째 주행은 첫 번째 주행을 반대로 하는 것으로 했다. 아테온은 자유로를 달려 서울을 향해 달렸고, 디젤 엔진과 DSG의 조합을 뽐내며 최적의 효율성을 연출하는 모습이었다.

다만 노면에서 올라오는 충격을 아주 부드럽고 매끄럽게 다듬기 보다는 살짝 건조한 느낌이 드는 부분이 조금 아쉬웠다. 그래도 충분히 경쾌한 느낌이라 타협은 가능해 보였다.

한편 아테온의 매력 중 하나는 넉넉한 2열 공간에 있다. 기본적으로 뛰어난 패키징을 가지고 있어 성인 남성이 앉더라도 여유를 느낄 수 있을 공간이 마련되었으며 장거리 주행에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쿠션감각이 전해진다. 걱정 중 하나는 실루엣 덕에 헤드룸이 부족할 것 같다는 점이었는데 막상 2열 시트에 앉으니 그도 큰 문제로 느껴지지 않았다.

네 번째 주행이 모두 끝나고 다시 한 번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트립 컴퓨터에는 총 35분의 시간 동안 50km를 85km/h의 평균 속도로 달린 것이 기록되어 있었고, 이에 따라 3.8L/100km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를 환산하면 무려 26.3km/L에 이른다. 첫 번째 주행부터 네 번째 주행까지 모든 주행에서 탁월한 효율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언제 어디서나 효율적인 아테온

네 번의 주행에서 아테온은 모두 우수한, 걸출한 효율성을 과시했다. 산길에서야 당연히 효율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겠지만 그 외의 모든 주행에서는 정말 여느 고효율 차량들을 압도하는 수준의 효율성을 뽐냈다. 디젤게이트는 뼈 아프지만, 폭스바겐의 디젤 효율성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