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차의 사내 스타트업인 ‘튠잇’이 자동차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작동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ㆍ기아차가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육성해 온 사내 스타트업 3곳이 독립 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미래 자동차 관련 신기술을 보유한 이들 스타트업은 향후 현대ㆍ기아차를 비롯한 다양한 해외 기업들을 대상으로 판로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ㆍ기아차는 최근 ‘엠바이옴’ ‘튠잇’ ‘폴레드’ 등 유망 사내 스타트업 3곳을 분사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ᆞ기아차는 지난 2000년 ‘벤처플라자’ 프로그램을 개설해 안전, 환경, 편의 등 자동차와 관련된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접목할 수 있는 개발 활동을 지원해왔다. 그동안 이 프로그램을 통해 차선이탈경보장치를 생산하는 ‘PLK 테크놀로지’, 현대차 디젤엔진을 소형 선박용으로 개조해 생산하는 ‘현대씨즈올’ 등이 분사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3개 사내 스타트업 출범으로 현대ㆍ기아차가 육성해 독립시킨 스타트업은 총 11개사로 늘어났다.

엠바이옴은 에어컨 냄새, 미세먼지 유입 등 차량 실내 공기질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진다는 점에 착안해 차량 내 공기정화 기능을 강화한 ‘에코 코팅’ 기술을 개발했다. 해당 기술은 올해 초 출시된 현대차의 인도 전략 차종인 ‘쌍트로’에 적용됐다. 튠잇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내 편의장치를 통합 제어하는 기술로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다. 폴레드는 지난해 1월 벨트 꼬임을 방지하는 기술을 적용한 주니어 카시트 제품을 내놓아 인기를 끌었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이들 스타트업은 이달부터 사내 벤처가 아닌 독립기업으로 활동하게 된다”며 “사내 스타트업은 자동차로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스마트 모빌리티를 주도하고자 하는 현대ᆞ기아차의 열정을 실현하는 기반”이라고 말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