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가 13일 필라델피와 세븐티식서스와의 NBA 플레이오프 동부콘퍼런스 2회전 7차전에서 버저비터 결승골을 성공한 뒤 벤치에서 포효하고 있다. 토론토=AP 연합뉴스

2018~19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티켓을 놓고 다툴 ‘4강 대진’은 토론토 랩터스-밀워키 벅스,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로 결정됐다.

토론토와 포틀랜드는 13일(한국시간) 열린 플레이오프 2회전 최종 7차전에서 극적으로 콘퍼런스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론토는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 동부콘퍼런스 7차전 홈 경기에서 92-90으로 승리, 2015~16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콘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4.2초를 남겨둘 때까지 두 팀은 90-90으로 맞섰다. 마지막 공격권을 가진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에게 운명을 맡겼다. 레너드는 오른 측면을 돌파한 뒤 조엘 엠비드의 수비를 피해 점프슛을 던졌고, 공은 종료 버저와 함께 림 안으로 떨어져 대접전이 마무리됐다. 엠비드는 패배가 확정되자 눈물을 쏟았다. 레너드는 41점을 퍼부었다.

앞서 열린 서부콘퍼런스 7차전에서는 포틀랜드가 덴버 너기츠를 100-96으로 제압하고 1999~00시즌 이후 19년 만에 콘퍼런스 파이널에 올랐다. 2쿼터 한때 17점까지 뒤졌던 포틀랜드는 에네스 칸터와 C.J 맥컬럼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71-72로 승부를 거의 되돌린 채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들어서는 데이미언 릴라드와 맥컬럼을 앞세워 경기를 뒤집은 후 대역전승을 완성했다.

대망의 우승 트로피를 향해 가는 마지막 관문 콘퍼런스 파이널은 15일부터 7전4선승제로 치러진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