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AOA. 한국일보 자료사진

아이돌 그룹 AOA의 멤버 민아가 팀에서 탈퇴하면서 AOA는 멤버 5명 체제로 활동하게 됐다.

FNC엔터테인먼트(FNC)는 최근 AOA의 멤버인 설현과 지민, 유나, 혜정, 찬미와 재계약을 했으나, 민아는 계약을 종료하고 팀을 탈퇴했다고 13일 밝혔다. 멤버 8명으로 데뷔한 AOA는 5명만 남게 됐다. 앞서 2016년 미경, 2017년 초아가 AOA를 떠났다.

FNC는 “지난 7년간 함께 해 온 민아는 멤버들 및 회사와 깊은 논의 끝에 새로운 꿈을 펼치고자 다른 길을 가기로 했다”며 “당사는 민아의 선택을 존중해 계약 종료와 팀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FNC는 “재계약을 마친 5인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OA는 2012년 데뷔한 후 ‘단발머리’와 ‘심쿵해’ 등을 히트시켰다.

[FNC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최근 AOA 지민, 유나, 혜정, 설현, 찬미 다섯 멤버와 재계약을 체결했습니다. AOA 5인은 한결같이 응원해준 팬들을 향한 애정으로 팀 유지와 재계약에 뜻을 모았습니다. 상호간의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AOA와 함께해 온 당사는 재계약을 마친 5인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입니다.

지난 7년간 함께 해 온 민아는 멤버들 및 회사와 깊은 논의 끝에 새로운 꿈을 펼치고자 다른 길을 가기로 했습니다. 당사는 민아의 선택을 존중해 계약 종료와 팀 탈퇴를 결정했습니다. 오랜 고민 끝에 내린 민아의 결정에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재계약을 마친 AOA 5인이 음악 활동을 꾸준히 하며 팬들과 새로운 앞날을 함께하는 것은 물론, 개개인으로서도 각자의 장점을 살려 활약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