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국제특송 물류기업 페덱스와 손잡고 해외 서류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세븐일레븐 제공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국제특송 물류기업 페덱스와 제휴해 해외 서류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해외로 서류를 보내고 싶은 고객은 페덱스 홈페이지를 통해 배송 접수를 한 뒤 세븐일레븐 매장을 방문해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점포에서 서류를 수거해 인천국제화물터미널 물류센터까지 배송하는 것은 롯데글로벌로지스가 담당하고 이후 해외 특별수송은 페덱스가 맡는 방식이다.

해외 서류 배송 서비스 최대 허용 중량은 0.5kg 이하로 모든 국가에 단일 요금제(건당 2만750원)를 적용한다. 가격은 업계 평균보다 저렴한 수준이라는 게 세븐일레븐 측 설명이다. 배송 기간은 미주 기준 최대 5일이다.

세븐일레븐은 오피스 지역 점포를 중심으로 국제 서류 배송 서비스 수요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