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2008 GT 라인과 자유로 주행에 나섰다.

푸조 브랜드는 최근 포트폴리오를 빠르게 손질하고 있다.

푸조 508과 3008, 5008 등과 같이 새로운 디자인 트렌드를 품은 신규 모델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고, 기존의 모델들 또한 디자인 및 상품성 개선을 통해 '새로운 시대의 푸조'를 선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품으며 그 가치를 끌어 올린 '푸조 2008 GT 라인'은 과연 자유로 위에어 어떤 매력을 뽐낼 수 있을까?

배기량을 줄이고 가치를 높인 존재

그 동안 푸조는 120마력을 내는 1.6L 블루HDi 디젤 엔진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그러나 최근 파워트레인을 개선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앞세우고 있다.

새롭게 개발된 1.5L 블루HDi 디젤 엔진은 130마력과 30.6kg.m의 토크를 내며 변속기 또한 6단 자동 변속기(EAT6)로 대체되었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푸조 2008 GT라인은 리터 당 15.1km의 복합 연비를 확보했다.(도심 14.2km/L 고속 16.5km/L)

정체로 시작된 자유로 주행

푸조 2008 GT 라인의 자유로 주행은 여느 때와 같이 월드컵 공원 진, 출입로에서 트립 컴퓨터를 리셋하고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게 되었다.

자유로 주행을 시작하며 주변을 둘러보았다. 전체적인 속도, 그리고 교통량이 다소 많은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실제 자유로 주행을 시작하고, 행주대교 그리고 킨텍스IC까지도 제대로 속도를 내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완성도 높은 컴팩트 디젤 엔진

킨텍스IC를 지난 후부터 속도를 낼 수 있었는데, 푸조 2008 GT 라인에 적용된 1.5L 블루HDi 디젤 엔진과 EAT6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었다. 넉넉한 출력은 아니지만 운전자가 기대하는, 필요로 하는 가속력과 움직임은 충분히 구현할 수 있었다.

보통 컴팩트 디젤 엔진의 경우에는 진동과 소음이 클 수 밖에 없는 게 사실이다. 푸조의 1.5L 블루HDi 디젤 엔진 역시 아주 정숙한 엔진은 아니지만 충분히 납득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참고로 GPS의 오차는 90km/h 기준, 2km/h로 큰 차이가 없었다.

만족감이 느껴지는 드라이빙

푸조 2008 GT 라인의 움직임은 만족스럽다. 실제 자유로를 달리며 만나게 되는, 감속과 안전을 위해 마련된 '띠' 구간을 달려보면 약간 거칠고 노면의 소음도 다소 들리지만 푸조 고유의 경쾌함과 함께 탄탄함을 드러내며 운전자의 만족감을 이끈다.

한편 드라이빙의 질감은 물론이고 차량의 구성에서도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차량의 체격이 작은 만큼 실내 공간의 여유와 고급스러움을 느끼기는 어렵지만, 운전자의 몸을 잘 잡아주는 시트와 i-콕핏의 구성 요소라 할 수 있는 컴팩트한 스티어링 휠의 만족감은 외면할 수 없는 매력 포인트였다.

그렇게 얼마나 달렸을까?

자유로 주행은 어느새 중반이 지나 종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고, 자유로의 차량들은 대폭 줄어들어 푸조 2008 GT 라인은 특유의 매력을 한껏 어필하며 달릴 수 있었다. 그리고 잠시 후 저 멀리 자유로 주행의 끝을 알리는 ‘통일대교’의 표지판을 마주하게 됐다.

공인 연비를 의심하게 만드는 존재

모든 주행이 끝나고 도로 한 켠에 푸조 2008 GT 라인을 세우고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트립 컴퓨터에는 51km의 거리를 평균 80km/h의 속도로 달렸음이 기록되었는데 이는 주행 초반의 정체를 입증하는 대목이다.

그리고 이러한 주행의 결과, 공인 연비인 15.1km/L(복합)을 크게 앞지르는 건 물론이고, 거의 두 배에 이르는 29.4km/L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역시 푸조의 효율성에 대한 의구심, 의문은 '가장 쓸모 없는 걱정'인 것 같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