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13일 영국 팔머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드 호프 앨비언과의 최종전을 마치고 우승을 확정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팔머=AP 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역대급 우승 경쟁 끝에 정상에 올랐다.

맨시티는 13일(한국시간) 영국 팔머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끝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이로써 승점 98(32승2무4패)을 쌓은 맨시티는 같은 시간 울버햄프턴과의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긴 리버풀(승점 97ㆍ30승7무1패)을 승점 1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는 최근 두 시즌 연속 우승 포함, 잉글랜드 1부리그 6회(프리미어리그 4회) 우승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2017~18시즌 쌓은 100점에 이어 역대 최다 승점 2위 기록까지 세우며 최강 클럽의 입지를 다졌다. 이미 리그컵(카라바오컵)에서 우승한 맨시티는 19일 왓퍼드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도 앞두고 있어 트레블(3관왕)까지 노릴 수 있다.

반면 1989~90시즌 이후 29년 만에 잉글랜드 1부리그 왕좌에 도전한 리버풀은 리그에서 단 1패만 기록하고도 간발의 차로 트로피를 내줬다. 단 한 번의 패배가 맨시티와의 21라운드에서 당한 것이라 더욱 뼈아팠다. 리버풀은 내달 1일 토트넘과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우승을 노린다.

손흥민(27)이 퇴장 징계로 결장한 토트넘은 에버턴과의 홈 경기에서 2-2로 비겨 승점 71을 획득, 아스널(승점 70)의 추격을 뿌리치고 4위로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했다. 기성용(30)이 무릎 부상으로 나서지 못한 뉴캐슬은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의 원정 경기에서 4-0으로 완승, 13위(승점 45)로 시즌을 마쳤다.

리그 득점 1위는 나란히 22골을 넣은 피에르-에메리크 오바메양(아스널), 마네, 무함마드 살라(이상 리버풀)에게 돌아갔다. 손흥민(토트넘)은 12골로 공동 16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