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과 별도로 대화 추진… 트럼프, 25~28일 日 국빈 방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월 28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단 도발에도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 실현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잇단 도발과는 별개로 북한과의 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보조를 맞추고 있는 모습이다. 북한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종전의 한미일 3각 공조체제에서 미일의 협력 강화가 두드러지고 있는 걸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교도(共同)통신은 12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아베 총리가 지난 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이유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납치문제 해결을 직접 요구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놓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의 입장은 북한이 쏜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며 “유엔 제재 결의를 명백히 위반했다”고 밝힌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장관의 발언보다 수위가 낮다. 예전 같으면 제재 위반이라는 이유로 대북 압력을 주장했을 테지만,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을 아직 열어두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연대하면서 김 위원장과의 거리를 좁혀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교도통신은 다만 북한이 아베 총리의 회담 제의에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미사일 문제와 별도로 대화를 추진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방침을 북한이 어떻게 받아 들일지가 초점”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가 북한의 도발 속에도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계속 추진하려는 이유에 대해선 “납치문제에 어떤 진전도 없다는 초조함이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 내에선 아베 총리의 유화 제스처가 북한에 주도권을 뺏길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마쓰시타 신페이(松下新平) 자민당 외교부회장(위원장)은 지난 10일 당 외교ㆍ국방부회 합동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명확하게 위반하는 만큼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달 25~28일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국빈방문과 관련해 정상 간 친분과 양국 간 밀월에 초점을 맞춘 일정을 준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즉위한 나루히토(德仁) 일왕을 만나는 첫 외국 정상이 된다. 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일본 전통씨름인 스모(相撲)를 관람한 뒤 우승자에게 우승컵을 수여하고, 요코스카(橫須賀) 기지에서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아베 총리와 함께 승선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em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