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틀랜드의 C.J 맥컬럼이 10일 덴버 너기츠와 NBA 플레이오프 2회전 6차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나란히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2회전 승부를 최종 7차전으로 몰고 갔다.

포틀랜드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모다 센터에서 열린 덴버 너기츠와의 2018~19 NBA 플레이오프 서부콘퍼런스 2회전(7전4선승제) 6차전에서 119-108로 승리했다. 2승3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포틀랜드는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플레이오프 1회전에서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4승3패로 따돌리고 2회전에 오른 덴버는 연속해서 7차전 승부를 벌이게 됐다.

포틀랜드는 데이미언 릴라드가 32점, C.J 맥컬럼이 30점을 넣으며 ‘쌍포’의 위력을 과시했다.

필라델피아도 토론토 랩터스와 6차전에서 112-101로 이겨 3승3패를 만들었다. 필라델피아의 지미 버틀러는 25점, 8어시스트,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7차전에서 이기는 팀은 동부콘퍼런스 결승에 선착한 밀워키 벅스와 챔피언결정전 진출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