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취임 2주년’ 참모들과 청국장 외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참모들과 청국장 외식

입력
2019.05.10 13:37
0 0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인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한 수석 보좌진과 식사를 함께한 뒤 걸어서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민정 대변인, 강기정 정무수석, 김수현 정책실장, 문 대통령, 조국 민정수석,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 노영민 비서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2주년을 맞아 청와대 근처에서 참모들과 청국장으로 점심 식사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께 노영민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조국 민정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고민정 대변인 등 참모진 10여명과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한 음식점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차량으로 이동하지 않고 청와대에서 식당까지 참모들과 함께 걸어서 이동했다. 문 대통령 일행은 약 40분간 청국장, 제육볶음 등으로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음식점은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실장과 민정수석을 지낼 때도 방문한 적이 있는 곳이라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식당에서 참모진과 점심 식사를 마친 후 여민관으로 향하며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식당 주변으로 모여든 시민 50여명과 악수를 나누고 함께 사진을 찍었다. 시민들은 "힘내세요", "사랑해요" 등을 외치며 문 대통령을 응원했다.

문 대통령은 공식 일정 없이 청와대에서 취임 2주년을 보냈다. 이날 오후 예정돼 있던 출입기자단 간담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연기됐다.

뉴시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