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홍수로 물바다가 된 도로 위를 시민들이보트를 이용해 대피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파라과이에서 폭우로 홍수가 발생해 4만여 명이 고지대로 긴급 대피하고 정부는 남부 지역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라과이 재난당국은 아르헨티나와 국경지역인 네엠부쿠 주에 폭우가 계속되자 강물이 범람해 이같이 조치를 취했다.

네엠부쿠 주는 수도 아순시온에서 남쪽으로 300km정도 떨어진 습지 지역이다. 이재민 가운데 1만여 명 이상이 아순시온 시민이다.

홍인기 기자

8일 파라과이 아순시온 산타아나 마을이 홍수로 물에 잠겨 있다. AP 연합뉴스
8일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홍수로 물바다가 된 도로 위를 시민들이 보트를 타고 대피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