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음악극축제 메인 포스터. 의정부예술의전당 제공

경기 대표 음악축제인 의정부음악극축제가 10일 막을 올린다. 올해 축제는 'Connecting Roads:잇다'를 주제로 19일까지 10일간 의정부예술의 전당과 의정부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진다. 축제에선 개막작 맥베스를 비롯한 7개국 40개 작품이 70여회 공연된다.

맥베스는 전쟁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작품으로, 폴란드 대표 거리극 극단 '비우로 포드로지'(Biuro Podrozy)의 대형 야외극으로 만날 수 있다.

2009년 축제 때 소개돼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뒤 10년만에 다시 의정부를 찾는다.

폐막작인 미국 작품 '홈'(HOME)은 집에 관한 이야기를 무대 위에서 풀어낸 신체극으로, 물리적인 의미의 집과 정서적인 의미의 집의 관계를 탐구한다.

이 작품은 지난해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공식 초청작으로 해외 유명 공연예술축제와 극장 투어를 이어가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첫 공연이다.

'백설 공주'(또는 '베를린 장벽의 붕괴'), '백본'(BACKBONE), '무빙 스토리' 등 해외 공식 초청작 3편과 '리틀 뮤지션', '지하철 1호선', '19호실로 가다', '판소리 동물농장' 등 국내 공식 초청작 4편도 의정부 무대에서 즐길 수 있다.

2018년 의정부음악극축제 모습. 의정부예술의전당 제공

축제 기간 '경상도 비눗방울', '줄로 하는 공연',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 등 15개 야외 초청작과 경기북부 5개 공연예술대학의 연합 뮤지컬 갈라쇼 '청춘인가봄' 등 색다른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한다.

폐막 콘서트로 폴란드 대표 밴드 '테지클로피'(Tegie Chlopy)와 이탈리아 록밴드 '이탈리아니시마'(Italianissima) 등의 다국적 음악가들이 나와 꿈과 희망을 연주한다. 국내 뮤지컬 황태자 '카이'와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20인조 앙상블과 함께 환상적인 하모니도 들려준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