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하천살리기추진단 제8기 하천네트워크 발대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천하천살리기추진단 제8기 하천네트워크 발대식

입력
2019.05.08 18:56
0 0
박남춘(중앙) 인천시장이 8일 승기천에서 열린 '제8기 인천광역시 하천살리기 추진단 하천 네트워크 발대식 '에서 인천하천 살리기를 위한 인간 띠잇기를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민·관 협력에 의한 살아 숨쉬는 인천하천살리기를 추진하고 있는 인천시 하천살리기추진단(공동 단장 박준하 행정부시장, 최계운 인천대 교수)은 8일 오후 2시 승기천 상류에서 최인걸 집행위원(글로벌인천회장)을 비롯한 하천네트워크 위원 등 시민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8기 하천네트워크 발대식’을 개최했다.

제8기 하천네트워크는 하천살리기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도록 지난 3월 하천살리기추진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모집을 하였다. 공개모집 결과 시민, 전문가, 지역 내 대학 및 고등학교 동아리, 기업, 연구소, 시민환경단체 등 71개 345명이 참가했다.

제8기 하천네트워크는 기존의 승기천, 굴포천, 장수천, 공촌천, 나진포천, 심곡천네트워크에 국가하천인 아라천과 최근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한강하구 네트워크를 새롭게 구성 활동할 계획이다. 승기천, 굴포천, 장수천, 심곡천네트워크는 회의를 통해 대표자를 선출하였고, 공촌천과 나진포천, 아라천은 추후 대표자를 선출할 예정이다.

이번 하천네트워크 발대식은 지난 2009년 자연형하천으로 복원된 승기천 상류에서 개최되며, 주요 프로그램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전통연희단 잔치마당’의 흥겨운 우리 풍물로 신명나는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인천하천 함께 가꾸기 협약’체결 결과 8개 하천네트워크 참여자에 대한 위촉장 수여, 인천하천살리기를 위한 인간 띠 만들기가 진행된다.

발대식 이후에는 승기천 상류~선학경기장 구간의 하천을 걸으며, 승기천 테마공간 장소 선정, 하천변 나무그늘 만들기 등 대한 의견수렴을 위한 길거리 투표를 진행했다.

또한 현장에서는 핸드폰을 이용한 즉석 승기천 사진공모전을 진행한다. 승기천과 승기천 주변에서 사는 풀, 꽃, 나무, 곤충, 사람 등 사진을 찍어서 하천살리기추진단 이메일(hacheon21@hanmail.net)로 사진과 연락처를 보내주면 행사 후 좋은 사진을 선별하여 하천살리기추진단에서 발행한 ‘인천하천 식물도감’을 선물로 보내준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민선 7기의 모토는 시민과의 소통과 협력으로 인천 하천살리기는 하천에 대한 계획단계부터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진행되는 가장 바람직한 민·관 협력의 모습으로 인천시민과 함께라면 인천하천의 미래가 밝다”고 말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