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임주원 교수, 13만여명 분석
다이어트 등으로 20대 저체중 여성이 크게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다이어트 등으로 인해 20대 여성의 저체중 비율은 50대 여성보다 10배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임주원 서울대병원 국제진료센터 교수팀이 1998~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3만4,613명(남 6만1,152명, 여 7만3,461명)을 대상으로 성별ㆍ연령대별ㆍ연도별 저체중 비율을 분석한 결과에서다.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 대상자의 체질량지수(BMIㆍ체중(㎏)을 키(m)의 제곱)는 평균 23.5(남 24.0, 여 23.2)였다. 임 교수팀은 아시아ㆍ태평양 비만기준에 따라 BMI가 18.5 미만이면 저체중, 18.5~22.9이면 정상체중, 23~24.9이면 과체중,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분류했다.

1998~2015년 20세 이상 성인의 저체중 비율은 남성이 3.1%, 여성이 6.3%였다. 여성의 저체중 비율이 남성보다 두 배가량 높았다. 여성의 저체중 비율은 1998~2005년 6.1%, 2007~2009년 6.2%, 2013~2015년 6.2%로, 연도별로 큰 변화가 없었다. 남성의 저체중 비율은 1998~2005년 3.8%에서, 2007~2009년 3.3%, 201~2015년 2.8%로 감소했다.

연령대별 저체중 비율은 남녀 모두 U자형이었다. 특히 외모를 중시하는 20ㆍ30대 여성의 저체중 비율이 높았다. 50대에선 남녀 모두 저체중 비율이 낮았다. 60대 이후엔 남성의 저체중 비율이 여성보다 높았다.

20대 여성의 저체중 비율은 16.9%로, 20대 남성(4.9%)의 3.4배이고, 50대 여성의 저체중 비율(1.7%)보다 10배나 높았다. 30대 여성의 저체중 비율은 7.5%로, 30대 남성(2.2%)보다 3.4배 높았고, 50대의 여성(1.7%)의 4.4배였다.

임 교수는 “저체중은 비만 못지않게 사망률을 높이고 건강상의 문제를 일으킨다”며 “특히 젊은 여성의 저체중은 출산 전 빈혈, 조산ㆍ저체중아 출산 위험을 높인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