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커 쇼핑 목록, 명품 화장품 대신 여성패션 구매 늘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커 쇼핑 목록, 명품 화장품 대신 여성패션 구매 늘어

입력
2019.05.05 13:05
0 0
신세게백화점 본점 전경. 신세계백화점 제공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쇼핑 목록이 변화하고 있다.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구매할 품목을 구분해 ‘똑똑한 쇼핑’을 하는 유커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노동절이 포함된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중국인 관광객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8%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이 기간 유커들이 구매한 상품 매출 신장률은 여성패션이 86.0%로 전체 1위였다. 그 동안 쇼핑 목록 상위권을 지켜온 명품(43.3%)과 화장품(2.4%)의 신장률을 제친 것이다.

불과 3년 전 만해도 유커들의 쇼핑 목록 1순위는 명품이었다. 그러나 올해 신세계백화점을 방문한 중국인들은 여성 의류를 가장 많이 구입했고, 2위가 명품, 3위가 럭셔리 남성 제품 순이었다. 신세계백화점은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구매할 품목을 구분해 쇼핑하는 ‘스마트 유커’들이 늘어나며 생긴 변화라고 분석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 담당은 “2016년을 기점으로 시내면세점이 늘면서 유커들이 화장품은 가격 경쟁력이 높은 면세점에서 구매하고, 여성ㆍ남성 의류는 보다 다양한 브랜드를 접할 수 있는 백화점에서 구매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높은 매출 신장률을 보인 여성 패션은 과거 한류 스타의 화장법이 인기를 끌며 한국 화장품 매출이 늘었던 것과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 한류 스타들의 패션에 관심을 갖는 중국인들이 늘면서 패션 상품의 매출 역시 급상승했다는 것이다.

올해 처음으로 유커 쇼핑 목록 상위에 오른 럭셔리 남성 제품도 눈길을 끈다. 이 기간 신세계백화점 본점 남성관의 중국인 매출은 작년에 비해 61.5%나 상승했다. 이곳은 지난해 6월과 7월 각각 구찌 맨즈와 디올 옴므 매장을 들여놓으며 럭셔리 브랜드를 강화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본점과 강남점, 부산 센텀시티점에서 이달 말까지 중국인 고객 마케팅 행사를 벌일 예정이다. 상품 구매 금액에 따라 상품권을 증정한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