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장서 공연하던 60대 가수 숨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축제장서 공연하던 60대 가수 숨져

입력
2019.05.03 23:08
0 0
연합뉴스

3일 오후 7시 45분께 전북 김제시 진봉면 청보리축제장에서 공연하던 초대가수 A(69)씨가 쓰러져 숨졌다.

축제장에서 대기하던 경찰과 소방당국은 무대에서 쓰러진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A씨가 지난해 혈관 질환으로 수술을 받았다는 관련자 진술에 따라 공연 도중 혈압이 상승해 숨진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