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장애 진단 때부터 적극적인 사망 예방 관리해야 
경도인지장애는 자칫 자살로 이어질 수 있기에 초기부터 적극 관리해야 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도(輕度)인지장애 초기에는 자살, 치매 말기가 되면 사고사 가능성이 높아져 진단할 때부터 사망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도인지장애는 같은 또래에 비해 인지기능과 기억력이 떨어진 상태를 말한다. 경도 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환자의 80%가 5년 이내 치매 판정을 받는다.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2005~2016년 12년간 노인성치매임상연구센터(CREDOS)에서 모집한 인지장애 환자 1만169명의 사인(死因)을 추적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홍 교수팀은 성별, 나이, 직업 유무, 교육 기간과 같은 인구학적 특징과 인지장애질환 중증도 등 다양한 분류로 고령 인지장애 환자들의 사망 원인을 조사했다.

인구학적 특징으로는 자살 환자들이 사고사 환자들과 비교해 연구 등록 시점에 나이가 비교적 젊고 인지장애 정도가 낮았으며, 교육 기간이 짧았고 취직 상태인 경우가 더 많았다.

인지장애 중증도로 비교하면 중증도가 높아질수록 자살률이 낮아지는 편이다. 하지만 낮아지는 폭이 크진 않다. 한편 사고사 비율은 중증도와 동일하게 높아진다.

경도인지장애가 오래될수록 자살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다. 삼성서울병원 제공

이번 연구에 따르면 인지장애 환자들의 자살률은 사고사율에 비해 비교적 낮았다. 자살 시도시 인지 능력 한계가 자살 계획 이행에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자살률은 진단 초기에 가장 높았는데 최근 암환자들도 1년 이내 진단받은 비교적 젊은 환자들의 자살률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초기 인지 장애 환자와 암환자들 모두 기능 장애 발생과 자율성이 떨어짐에 대해 좌절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중증 환자들은 운동력, 상황 판단력, 단기 기억력이 악화되어 사고사가 증가했다. 이는 신경인지 손상에 따라 인지장애 환자의 사인이 달라질 수 있음을 뜻한다. 특히 사고사 위험 요소 중 나이는 경증, 중증 인지장애 환자 모두에게 치명적인 위험 요인이다.

경도 인지장애 환자의 사고 사망률은 1년마다 3.63배 늘어난다. 따라서 초기 단계부터 사고에 대한 잠재적 위험성을 알 필요가 있다.

홍 교수는 "우리 사회가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웰다잉'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며 "갑작스런 죽음을 예방하기 위해선 인지장애 정도 평가 시 시기별 사망 사고 예방 전략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Alzheimer’s Research & Therapy') 최근호에 게재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