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파운드리 분야, 확실히 1등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삼성전자 국내 사업장을 처음으로 찾아 “시스템반도체 분야 도전이 성공하면 명실상부한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한국은 미래를 만드는 나라, 우리 제품은 미래를 선도하는 제품으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이 133조원이라는 천문학적 투자를 결정한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성패에 우리 경제의 앞날을 걸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무거운 책임을 느꼈다”며 “당부한 대로 확실히 1등을 하겠다”고 호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 이재용 부회장 등과 30일 오후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이 열린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부품연구동(DSR)에서 세계최초 EUV공정 7나노로 출하된 웨이퍼ㆍ칩 공개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첫번째 출하 제품은 아니다. 문 대통령 좌우는 연구원들. 화성=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화성의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오늘 국민 보고는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를 도약대 삼아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것”이라며 “지금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한국산 제품에 ‘첨단’을 넘어 ‘미래’를 담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이 이른바 ‘국정농단 사건’ 연루 의혹으로 아직 재판을 받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파격이라는 평가도 일부에서 나온다. 당장 문 대통령이 재계 서열 1위인 삼성그룹의 국내 공장을 방문한 것 자체가 처음이다. 현직 대통령의 방문은 2015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평택 반도체 단지 기공식 참석 이후 약 4년 만이다.

물론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인도의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하며 거리를 좁혀놓긴 했다. 하지만 “우리 목표는 분명하다”며 “메모리반도체 분야에서 1위를 유지하는 한편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분야 세계 1위, 팹리스(설계전문) 분야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해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이라며 사실상 삼성의 투자 전략을 정부가 전폭 지원하겠다는 뜻을 천명했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유달라 보인다.

소득주도성장ㆍ혁신성장ㆍ공정경제라는 문재인 정부의 3대 경제 정책 기조의 핵심인 혁신성장과 관련한 핵심적 역할을 삼성에 의존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시스템반도체 분야는 메모리반도체 시장의 1.5배 이상 큰 시장으로, 성장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며 “앞으로 로봇ㆍ바이오ㆍ자동차 등 산업 전 분야에 활용되면 2022년에는 3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무엇보다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경우 우리에게는 아직 블루오션이라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미래차ㆍ바이오산업 등 전후방 산업 연관성이 크다는 점을 외면하기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도 “아직 시스템반도체 시장에서 우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3% 정도에 불과하고 자동차용 반도체, 바이오와 휴대폰용 반도체 등 기술력이 필요한 반도체는 수입에 의존하지만 우리는 얼마든지 세계시장을 석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극자외선(EUV) 공정을 적용한 새 반도체라인 건설현장에서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을 향해 다양한 질문을 던지며 반도체 산업 발전 의지를 드러냈다. 이재용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있는 자리에서 EUV에 대해 “이거 짓는 돈이 인천공항 3개 짓는 비용”이라고 언급해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공장을 떠나기 전 참석자들과 “시스템 반도체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구호를 외쳤고, 이 부회장의 등을 두드리며 격려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오후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이 열린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부품연구동(DSR)에서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DSR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화성=뉴시스

이재용 부회장은 “반도체는 거대한 세상을 움직이는 작은 엔진”이라며 정부의 정책 기조에 적극 동조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메이드 인 코리아를 말씀하실 때,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지금까지 반도체는 산업의 쌀로 불렸습니다만, 이제 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거대한 세상을 움직이는 작은 엔진이자, 우리 미래를 열어가는 데 꼭 필요한 동력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모리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확실히 1등을 하겠다”고 거듭 각오를 다졌다. 특히 “(산업) 생태계 조성, 상생에 대해서도 늘 잊지 않겠다.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게 하는 힘이라는 게 개인적 믿음”이라며 정부의 ‘공정경제’에도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