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에서 29일 개막한 제 74회 전국남녀배구종별선수권대회에 앞서 2019 전국배구가족한마음대회가 열리고 있다. 제천=김형준 기자

최고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전국남녀 종별배구선수권대회가 29일 충북 제천시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74회째를 맞는 이 대회는 다음달 5일까지 진행된다.

1946년 첫 회가 열린 이 대회는 한국전쟁이 발생한 1950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13세 이하부 40팀, 16세 이하부 23팀, 19세 이하부 19팀, 여자대학부 3팀, 남자대학부 3팀, 여자일반부 6팀, 남자일반부 5팀, 생활체육부 18팀 등 총 117개팀이 참가해 우승을 다툰다.

개막 당일엔 제천실내체육관 등에서 배구협회와 시도연맹 등의 소통과 화합을 위한 2019 전국배구가족한마음대회도 열렸다. 이 대회엔 최천식 인하대 감독과 이경수 목포대 감독, 이상렬 경희대 감독이 대학배구연맹 소속으로 참가해 실력을 뽐냈다. 한편 다음 달 3일 4강전부터 i스포츠 TV에서 인터넷으로 실시간 중계하며, 경기 결과와 일정은 배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