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도쿄 오토살롱에 참가한 스바루가 '레보그 STI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2019 도쿄 오토살롱에서도 역시 다양한 튜닝카가 선보였다. 특히 도쿄 오토살롱은 일본 내 자동차 부품 및 튜닝 전시회지만 일본 최대 규모라는 특수성 때문에 토요타의 모터스포츠 사업부인 ‘가주 레이싱’을 비롯해 혼다와 닛산, 그리고 마쯔다 등 다양한 일본차 메이커들이 대거 참여해 각 회사들의 다양한 차량들과 활동 등을 선보였다.

이런 가운데 슈퍼GT GT300 클래스의 출전 사양인 BRZ GT300 레이스카와 WRX STI 아데아체 취리지 24시간 내구 레이스 출전 사양 등을 비롯한 메이커의 다양한 레이스카와 특별히 손질한 스바루의 차량을 선보였다.

특별히 꾸며진 스바루 레보그 STI 퍼포먼스

스바루의 부스에 자리한 스바루 레보그 STI 퍼포먼스는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색감이 돋보이는 ‘쿨 그레이 카키’ 컬러의 차체를 자랑한다. 차량의 전체적인 형태는 스바루 레보그 1.6 GT- 사양을 기반으로 하며, 레보그 특유의 독특한 에어 스쿱을 그대로 살려 역동적인 왜건 임을 적극적으로 어필한다.

스바루는 레보그의 차체에 다양한 에어로 파츠 등을 개발해 적용했다. 먼저 차량의 전면에는 검은색으로 구성된 프론트 스플리터를 더해 역동적인 감성을 드러내며, 프론트 그릴 또한 새롭게 다듬었다.

이와 함께 네 바퀴에는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휠과 고성능 타이어를 탑재해 스포티한 감성은 물론이고 주행 성능에 대한 개선 또한 함께 이뤄냈다. 이와 함께 STI 퍼포먼스 스티커와 STI 전용의 데칼을 더해 시각적인 매력을 더욱 강조했다.

후면 또한 역동적인 감성을 드러낸다. 립 타입으로 적용된 스포일러와 깔끔하게 구성된 바디킷 및 차체 좌우로 배치한 듀얼 타입의 배기 시스템을 더해 스포티한 감성에 방점을 찍었다.

깔끔하게 마련된 실내 공간

스바루 레보그 STI 퍼포먼스의 실내 공간은 깔끔한 구성을 갖췄다. 푸른색 트림을 더하고, 푸른색 스티치 등을 실내 곳곳에 배치했으며 직물 타입의 스포티한 시트와 알칸타라를 적용한 스티어링 휠을 더해 드라이버의 만족감을 높였다.

이와 함께 STI 퍼포먼스라는 트림의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기어 시프트 레버에 STI 엠블럼을 더하고, 엔진 스타트 버튼 또한 붉게 물들여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2열 공간 또한 비슷한 모습이다. 도어 트림과 시트 곳곳에 푸른색 스티치를 더해 실내 공간에서의 만족감을 대거 끌어 올렸다.

스바루 레보그의 강점은 그대로 유지된다. 레보그는 왜건 타입의 차량인 만큼 적재 공간에서의 여유를 느낄 수 있다. 실제 트렁크 게이트를 개방하면 상당히 넉넉한 공간을 확인할 수 있으며 2열 시트를 40:20:40 비율로 분할하여 상황에 따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및 아웃도어 라이프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아쉬움이 남는 퍼포먼스

스바루 레보그 STI 퍼포먼스는 분명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된 감성을 갖췄지만, STI 퍼포먼스라는 타이틀에는 조금 아쉬운 모습 또한 함께 공존한다. 스바루 레보그 STI 퍼포먼스는 최고 출력 170마력과 25.5kg.m의 토크를 내는 1.6L 터보 엔진을 장착했고 출력을 네 바퀴로 전달한다.

스바루는 베로그 STI 퍼포먼스를 공개와 함께 곧바로 판매에 나선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