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도쿄 오토살롱에 참가한 모델리스타가 'UX 모델리스타 컨셉'을 선보였다.

11일부터 13일까지 일본 지바에 자리한 마쿠하리 메쎄에서 ‘2019 도쿄 오토살롱’이 개최되었다.

2019 도쿄 오토살롱은 매년 1월, 진행되는 일본 최대 규모의 자동차 부품 및 튜닝 관련 전시회로 단순히 부품 및 튜닝 업체는 물론이고 일본 내 다양한 자동차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끈다.

이런 가운데, 토요타-렉서스의 다양한 차량을 주된 튜닝의 대상으로 삼는 ‘드레스업’ 전문 튜닝 브랜드, 모델리스타가 렉서스의 소형 SUV ‘렉서스 UX’를 위한 특별한 튜닝 패키지를 선보였다.

모델리스타가 선보인 특별한 튜닝 패키지

모델리스타는 토요타 그룹 산하에 자리하고 있는 튜닝 브랜드로 다양한 외장 패키지를 선보여왔다.

특히 모델리스타는 모기업이라 할 수 있는 토요타와의 기술 및 업무 협력 관계를 갖고 있어 완성도 높고, 과감한 디자인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게다가 판매 또한 토요타, 렉서스 대리점에서도 이루어 지니 고객 입장에서는 더욱 다가 서기 좋은 브랜드일 것이다.

한편 2018년 데뷔한 렉서스의 소형 SUV, UX는 토요타의 새로운 플랫폼 ‘TNGA: GA-C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되어 4,500mm의 전장과 1,840mm의 전폭, 그리고 1,540mm의 전고를 갖췄다. 또한 렉서스 고유의 날렵하면서도 트렌디한 디자인 그리고 섬세한 디테일을 갖춘 차량으로 시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차량이다.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UX

2019 도쿄 오토살롱에서 공개된 ‘UX 모델리스타 컨셉’은 특별함을 과시한다. 바로 차량 전면, 프론트 그릴에 거대한 디스플레이 패널을 더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그래픽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모델리스타의 부스에서 가장 돋보이는 존재는 바로 UX 모델리스타 컨셉이었다. UX 모델리스타 컨셉은 모델리스타의 부스 제일 앞에서 디스플레이 패널을 통해 다양한 그래픽과 영상, 그리고 간단한 텍스트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지나는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아쉬운 점은 모델리스타가 해당 튜닝 패키지에 대한 구체적인 기술적 내용이나 패키지의 구체적인 제원 등을 밝히지 않은 것이다. 물론 컨셉 모델인 만큼, 그 이상의 질문 또한 모델리스타 측에 하기 어려웠던 것도 사실이다.

모델리스타의 감성을 품다

UX 모델리스타 컨셉은 단순히 새로운 디스플레이 패널을 통해 주변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것 외에도 모델리스타 고유의 감성을 노골적으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디자인 파츠들이 더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렉서스 UX가 갖고 있는 고유한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그 매력을 더욱 강렬하게 선사하는 바디킷을 차체 전면, 측면 그리고 후면 곳곳에 더하며 디스플레이 패널이 아니더라도 도로 위에서 타인의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한편 모델리스타는 UX 모델리스타 컨셉에 대한 구체적인 양산 계획 등은 밝히지 않았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