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구단의 임의탈퇴 처분을 받은 강승호. SK 제공

프로야구 SK 구단이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내야수 강승호(25)의 임의탈퇴를 결정했다.

SK는 25일 “프로야구 선수로서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모범적인 자세를 보여야 함에도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선수단 관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식 사과하고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강승호에 대해 구단 차원의 최고 징계 수위인 임의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SK는 임의탈퇴로 인해 지급이 정지되는 올해 잔여 연봉을 교통사고 피해가족 지원에 활용하기로 했다. 빠른 시일 안에 유관 기관의 협조를 통해 지원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부과한 봉사활동도 최대한 교통사고 피해자를 대상으로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SK는 26일 KBO에 강승호에 대한 임의탈퇴 공시 신청을 할 예정이며, 임의탈퇴 기간이 끝난 뒤에도 선수가 얼마나 깊이 반성하고 진정성 있는 음주 운전 예방을 위한 활동을 했는지를 보고 선수의 향후 신분에 대해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승호는 지난 22일 새벽 2시30분경 경기 광명시 광명 IC 부근에서 도로 분리대를 들이 받는 사고를 냈고, KBO 상벌위원회는 이날 KBO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 의거해 90경기 출전 정지 및 제재금 1,000만원, 봉사활동 18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