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자시바시 챔프 1차전 3-2 역전승…7년 만의 우승에 첫발
김연경이 챔프전 1차전에서 승리한 뒤 현지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엑자시바시 홈페이지 캡처.

김연경(31ㆍ엑자시바시)이 터키 여자프로배구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만점 활약을 펼치며 1차전 역전승의 일등 공신이 됐다.

김연경은 2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바키프방크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19시즌 챔프전 1차전 바키스방크와 원정 경기에서 19점 득점하며 3-2(23-25 25-17 25-19 18-25 15-12) 역전승을 이끌었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인 바키프방크는 안방 1차전에서 엑자시바시의 벽에 막혔다.

이로써 엑자시바시는 2011~12시즌에 이어 7년 만의 정상 탈환에 한 걸음 다가갔다. 터키리그 챔프전은 5전 3선승제로, 김연경은 페네르바체에서 뛰었던 2014~15시즌과 2016~17시즌에 우승을 경험했다.

엑자시바시는 올 시즌 1승 1패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바키프방크에 첫 세트를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바키프방크는 주포 주팅(중국)을 앞세워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엑자시바시는 그러나 2세트 11-11에서 김연경의 시간차와 후위공격 등을 활용해 균형을 맞췄다.

3세트는 초반부터 밀어붙이며 가져왔지만, 4세트를 다시 잃으며 양 팀은 마지막 5세트에 돌입했다. 승부처에서 김연경이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8-9로 뒤진 상황에서 3연속 공격 득점에 성공하며 흐름을 완전히 뒤집었다. 5세트에만 3연속 득점을 포함해 8점을 쓸어 담으며 챔프 1차전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엑자시바시는 티아나 보스코비치가 35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김연경은 5세트 8득점 등 19득점하며 해결사 역할을 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