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기업광고의 한 장면. SK하이닉스 제공

반도체를 우리나라 첨단 기술을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재치 있게 풀어낸 SK하이닉스 기업광고가 화제다. ‘특산품편’이라는 제목으로 22일 유튜브에 공개된 이후 이틀 만에 조회수가 340만건을 돌파할 정도. SK하이닉스는 이른 시점에 후속편을 제작해 내놓을 예정이다.

광고는 경기 이천시에 사는 SK하이닉스 직원과 아들의 이야기로 구성됐다. 평소 아빠가 만드는 반도체가 세계적인 제품이라고 믿어 온 아들은 ‘이천 특산품’을 묻는 시험 문제에 ‘반도체’라고 썼고, 틀렸다는 선생님 말에 화가 나 퇴근을 한 아빠에게 항의를 한다. 이후 아빠는 아들의 믿음을 지켜주겠다면서 한국 반도체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를 하게 되고, 이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퍼지면서 ‘반도체는 한국을 대표하는 첨단 제품’이란 메시지가 전 세계로 알려진다는 게 대강의 줄거리다.

SK하이닉스 기업광고의 한 장면.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는 이천을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도자기, 쌀, 복숭아 등을 생각하지만, 반도체가 우리나라 수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효자품목인 만큼 반도체 역시 SK하이닉스 사업장이 있는 이천을 물론이고 한국을 대표하는 특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아이디어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원정호 브랜드전략팀장은 “물론 다수 국민이 대표성을 공감하는 품목이 오랜 시간에 걸쳐 인정 받을 때 비로소 특산품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반도체가 특산품이 곧바로 되기는 어렵다”며 “특산품 자체보다는 국민들이 반도체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표현한 것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광고 조회수는 24일 기준으로 342만건을 넘어섰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반도체를 의인화한 광고 3편으로 국내 7,000만건, 해외 1억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후속편은 SK하이닉스의 또 다른 국내 사업장 청주를 배경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