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원내대표 간 비공개 회동 대화 폭로에 강력 반박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차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왼쪽사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같은 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선거법·공수처법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추진을 막으려는 의도로 바른미래당 내홍에 기름을 붓는 원내대표 간 비공개 회동 대화를 폭로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가만히 안 두겠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김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바른미래당이 끝까지 갈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갈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이) 본인 소신이라고 말했는데 이게 정말 여야 4당의 합의라고 할 수 있겠느냐”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의당을 두고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다가 갑자기 찬성했다. 돌아선 것을 보고 패스트트랙을 예감했다며 “더 이상 밥그릇에 양심을 저버려서는 안 된다”고 맹비난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김관영 원내대표는 “모욕”이라며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한 한국당의 공작정치가 도를 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김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그는 “선거제 관련 소신을 원내대표 간에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내가 나중에 민주당 갈 수도 있고, 한국당 갈 수 있다. 그러나 지금은 거대 양당 아닌 정당에게 민심 그대로 득표율과 최소 의석 수를 보장해주는 선거제가 관철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던 것”이라며 “철저히 왜곡해 이간질 도구로 삼고 있는 나 원내대표에게 분노한다”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