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으로는 11년 만에 당선
유승민 IOC선수위원이 지난 1월 '남북한 올림픽 참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으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2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탁구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37)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국제탁구연맹(ITTF)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22일(현지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코린티아호텔에서 열린 ITTF 정기 총회에서 참석자 만장일치로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지난해 12월 인천에서 열린 ITTF 그랜드파이널스 기간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위원 후보로 오른 데 이어 이날 최종 승인을 받은 그는 IOC 선수위원 임기와 같은 2024년까지 집행위원직을 맡게 된다. 한국인의 ITTF 집행위원 당선은 한상국 전 ITTF 부회장 이후 11년 만이다.

유 위원은 당선 후 “ITTF와 대한탁구협회 사이에 교량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한국 탁구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질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1년 앞으로 다가온 2020년 부산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와 관련해 “내년에 한국에서 세계선수권이 열리는 상황에서 집행위원이 된 건 의미가 크다고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남북 단일팀 구성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음을 강조했다. 유 위원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서 남북 단일팀은 큰 의미를 지닌다”고 전하면서 “때문에 이를 ITTF에 지속해서 요청했고, 바이케르트 회장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집행위원을 발판삼아 더 큰 목표를 바라보겠다는 그는 “사실 ITTF 회장이 최종 목표”라면서 “예전에는 힘들다고 생각했지만, IOC 선수위원과 ITTF 집행위원이 되면서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