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오피셜 싱글차트 13위로 자체 기록 
방탄소년단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이미지. 한국일보 자료사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컴백 1주일 만에 세계시장에서 기록 행진을 쏟아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오피셜 차트는 “방탄소년단이 ‘맵 오브 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로 한국 가수 최초 오피셜 앨범 차트 톱 100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차트는 지난 15일 “방탄소년단이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로 영국 오피셜 차트의 역사를 쓰게 됐다”며 새 앨범이 영국에서 자체 최고 판매량을 달성하며 한국 최초의 1위 앨범이 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는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에서 13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아이돌'(IDOL)로 세운 한국 그룹 최고 기록(21위)을 자체 경신한 것이다.

이 밖에도 대부분의 수록곡이 싱글 차트 상위권에 진입했다.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와 '소우주'(Mikrokosmos), '홈'(HOME), '디오니소스'(Dionysus)는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과 '오피셜 싱글 차트 업데이트 톱 100', '오피셜 싱글 세일즈 차트 톱 100', ‘오피셜 싱글 다운로드 차트 톱 100', '오피셜 스코티시 싱글 세일즈 차트 톱 100'에 이름을 올렸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