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파노 라바리니 여자배구대표팀 감독. 대한배구협회 제공.

내년 1월로 예정된 2020년 도쿄올림픽 배구 아시아지역 예선을 위해 남녀 국가대표팀이 약 24일 동안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대한배구협회는 최근 KOVO와의 실무 협의 과정에서 소집기간 14일, 경기일 10일 등 총 24일간 대표팀 선수를 차출하는 계획안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배구연맹은 2019~20 V리그 일정 가운데 내년 1월 3주가량을 조정하는 수준에서 V리그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구협회는 규정상 최대 40일 동안 대표팀 선수를 차출할 수 있지만, V리그가 진행중인 점을 고려해 연맹과 일정을 협의해 왔다.

올림픽 지역 예선은 원래 오는 10월 개최하는 방안이 제시됐지만 국제배구연맹(FIVB)이 내년 1월에 열기로 최종 결정, 남녀 각 구단은 V리그 일정 중간에 주축 선수를 대표팀에 보내야 하는 상황이다.

올림픽 직행 티켓이 걸린 ‘대륙간 예선’은 오는 8월에 열리지만, 남녀 대표팀 모두 객관적인 전력상 직행 티켓(조 1위)을 따기 어렵다. 남자팀은 세계랭킹 2위 미국을 비롯해 벨기에(12위), 네덜란드(15위)와 한 조에 묶여 1위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여자팀도 러시아(5위), 캐나다, 멕시코와 한 조인데 러시아의 벽을 넘기 어렵다.

일단, 스테파노 라바리니(이탈리아)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28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시작한다. 다음 달 21일부터 5주 일정으로 열리는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준비하기 위해서다. 남자대표팀도 다음 달 6일 진천선수촌에 모여 첫 훈련을 시작할 계획이다. 다만 5월 소집 때는 유망주 중심으로 훈련하고, 9월 아시아선수권대회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1진급 선수를 소집할 예정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