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진도체육관에서 세월호 참사 5주년을 맞아 김영록 전남지사가 추모낭독을 벌이고 있다. 전남도 제공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전남 진도실내체육관에서는 4ㆍ16 세월호 추모식과 국민안전의날 행사가 동시에 열렸다.

이날 추모행사에는 김영록 전남지사와 이동진 진도군수, 평화당 윤영일(해남ㆍ진도ㆍ완도) 의원,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추모행사는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가족들의 원통한 한을 풀어주는 씻김굿보존회의‘혜원’사전공연이 문을 열었다. 이어 개식선언과 추모영상 상영, 추모사, 추모시 낭송, 안전관리헌장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추모사에서“팽목항 인군에 기억관과 기억의 숲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정치권과 협력해 조성하겠다”며“세월호는 가늠할 수 없는 무거운 아픔이지만 영원히 잊지 말아야 할 약속으로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의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진 진도군수는 “세월호 참사 5년이 지났지만 미수습자 5명은 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해 애도를 표한다”며“사고원인과 구조과정의 문제점 등 진상규명과 함께 관련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저작권]진도팽목항에 학생들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 박경우 기자

진도고 학생들은‘떨어지는 꽃잎’이라는 자작시를 낭독하며 희생자를 추모하며 넋을 기렸다. 행사에 앞서 진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진도읍 향토문화회관에서 실내체육관까지 이어지는 안전캠페인을 전개됐다. 추모행사 이후 진도실내체육관 안팎에서는 소화기ㆍ방독면 사용법, 심폐소생술 교육 등 국민안전 체험행사도 이어졌다.

한편 진도 팽목항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추진위원회 등이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 영산제가 올려졌다. 서울 등에서 내려온 추모객들이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팽목항 기억의 벽에서 방조제를 돌아오는 팽목 바람길(12㎞)을 걸었다. 이날 추모객들은 팽목항에서 청소년 체험마당, 추모의식, 예술마당 등도 참여했다.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목포신항에서도 추모객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목포에서는 4ㆍ16가족협의회와 함께‘기억하라 행동하라’는 주제로 추모음악회와 전시회가 열린다. 지난 8일부터 개최된 전시회는 세월호 희생 학생들에게 전달하고픈 엄마ㆍ아빠의 그리움을 담은 압화작품 ‘스무살 선물’과 그림 등 30점이 전시됐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