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과자 많이 먹으면 아이 식품알레르기 위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임신 중 과자 많이 먹으면 아이 식품알레르기 위험

입력
2019.04.15 17:00
0 0

 서울아산ㆍ세브란스병원 연구팀 영아 1,628명 조사 

임신 여성이 트랜스 지방이 함유된 과자를 많이 먹으면 출산 후 자녀에게 식품알레르기가 생길 위험이 1.5배 높아진다. 식품알레르기는 생명까지 위협하는 알레르기성 쇼크(아나필락시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아산병원ㆍ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공동 연구팀(홍수종 손명현 김윤희)이 2007∼2015년 알레르기질환 출생 코호트(COCOA)에 등록된 영아 1,628명의 엄마를 대상으로 임신 중 간식 패턴이 식품알레르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알레르기ㆍ임상 면역학 저널’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임신 26주에 식품섭취 빈도 조사로 임신부의 간식 패턴을 전통식(채소 해초류 과일 김치 등), 과자류(빵 케이크 아이스크림 초콜릿 등), 고기류(치킨 소고기 돼지고기 등), 가공식(패스트푸드, 라면 등), 커피ㆍ우유식 등 5가지로 분류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연구팀은 영아의 탯줄혈액으로 알레르기와 관련 있는 단일염기다형성(SNPㆍ사람에 따라 특정 부위 DNA 염기서열이 변이된 것)을 분석했다. 영아 가운데 10분의 1인 9.0%(147명)가 식품알레르기가 있었다. 특히 임신 중 엄마가 먹은 간식 중 ‘과자류’가 자녀의 식품알레르기 위험을 1.51배 더 높였다. 다른 간식은 식품알레르기와 별 관련이 없었다.

홍수종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트랜스 지방은 임신을 어렵게 하고, 출산 후 자녀의 식품알레르기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