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았는데 왜 독감 걸리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백신 맞았는데 왜 독감 걸리나?

입력
2019.04.12 20:21
수정
2019.04.15 10:05
0 0

3가 독감백신, B형 바이러스 모두 예방 못해

독감 접종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독감이 유행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9년 9주째를 기점으로 독감 의심 환자가 늘고 있다. 입원한 독감 환자도 증가 추세다.

현재 유행 중인 바이러스는 2018년 9월 2일~2019년 4월 6일 검출된 B형 바이러스로 모두 241건이다. 이 가운데 빅토리아형이 234건, 야마가타형이 7건이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3가 독감백신으로는 B형 바이러스를 모두 예방할 수 없으므로 백신 주사를 맞고도 독감에 걸린 환자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

A형 독감에 걸린 뒤 회복돼도 B형 독감에 걸릴 수 있다는 뜻이다. 각 바이러스의 백신이 달라 교차면역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바이러스는 기침이나 재채기 등을 통해 번지기 때문에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입을 가리고 기침하는 예절을 지키고, 노약자는 외출 시 가급적 마스크를 쓰도록 한다.

갑자기 고열과 함께 목이 아프고 기침이 난다면 독감이 의심되므로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 항바이러스제를 최대한 빨리 사용해야 치료 효과가 커지고, 주변 사람들로의 전파 가능성도 낮출 수 있다.

아이들은 비교적 가볍게 앓고 회복할 수 있지만 65세 이상 고령인이나 당뇨병, 심혈관질환자는 폐렴 등 합병증으로 번지면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독감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폐렴으로 악화될 수 있다. 만일 기침이나 고열이 1주일 이상 지속되고 누런 가래,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면 폐렴을 의심해야 한다. 폐렴 사망률이 10만명 당 32.2명으로 독감(10만명 당 0.4명)보다 80.5배나 높기 때문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