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덜레스 공항을 출발하며 환송인사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종합편성 TV채널 MBN이 한미정상회담 보도 중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라고 표기하는 자막 실수를 했다.

MBN은 이와관련, 12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는 전날(11일) 한미정상회담 전망 보도 중 '문 대통령-김정숙 여사 워싱턴 도착…한미정상회담 전망은'이라는 제목의 그래픽을 사용했다. 제목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한 군데에서 김 여사의 이름이 '김정은 여사'로 적혔다.

MBN 홈페이지 공지사항 캡처. 뉴스1

MBN은 사과문을 통해 "어제(4월11일) 시간에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잘못 기재한 참고 화면이 방송됐다"며 "참고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였다. 김 여사를 비롯한 관계자 분은 물론 시청자 여러분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앞서 연합뉴스TV도 지난 10일 '뉴스워치' 2부에서 문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계기 방미를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 사진 아래에 북한 인공기를 배치하는 화면을 내보내 논란을 빚었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