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가수 로이킴이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들어서고 있다.고영권 기자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이날 오후 2시 43분께 검은 정장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로이킴은 굳은 표정으로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들과 가족,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로이킴은 이어 "진실되게 성실히 조사를 잘 받고 나오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그는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음란물 유포가 불법인지 몰랐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았다.

    로이킴은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를 적용 받는다.경찰은 그를 상대로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로이킴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한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촬영 음란물을 공유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이 10일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고영권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