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무료 크루즈 여행을 권하는 상담원에게 다시 전화해달라고 요청하셨나요?

제가 도대체 왜 그런 짓을 하겠어요?

그러게 말입니다, 선생님… 도대체 누가 그런 빤한 속임수에 넘어가겠어요?

제 말이요.

크루즈선에 24시간 열려 있고 조건 없이 즐길 수 있는 고급 뷔페가 있다고 하더라도 말이지요?

항상 열려 있다고요?!

Who falls for these kinds of obvious tricks? Dagwood does, especially if there is a buffet thrown in.

도대체 누가 이런 뻔한 속임수에 속냐고요? 대그우드요! 특히 뷔페 같은 걸로 꼬신다면요.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