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강원도 고성군 화재 피해 복구에 동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 용산구, 강원도 고성군 화재 피해 복구에 동참

입력
2019.04.08 08:32
0 0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용산구는 4일 발생한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에 구호물품과 인력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구 대표단은 이날 피해현장을 방문, 세제(3L)·화장지(30롤)·생수(500ml×20개) 등 생필품 100세트를 전달하고 10일까지 전기밥솥 130개를 추가 배송까지 총 1,000만원 상당의 구포물품을 전달키로 했다.

구는 또 주민·공무원 80명으로 자원봉사단을 구성, 산불피해가 가장 컸던 고성군 토성면 일대에 이들을 파견한다. 교통편으로는 구청 버스(45인승) 2대를 활용하며 구체적 일정은 고성군과 추가 협의를 거친 뒤 결정한다. 참여를 원하는 구민은 용산구 자원봉사센터(02-718-1365)로 문의하면 된다.

구에선 강원도 화재 발생 직후,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고성군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두 도시는 2016년 자매결연 후 우호관계를 이어오는 중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산불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빠른 시일 내 피해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구가 물품과 인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