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조원태 사장 현지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조원태 사장 현지에

입력
2019.04.08 08:56
수정
2019.04.08 09:21
0 0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박탈당했다. 대한항공 주주들은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에서 열린 제5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을 부결시켰다.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이 이날 새벽(한국시간) 미국 현지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아들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급히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1949년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장남으로 태어난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에 1999년부터 대한항공 대표이사 회장으로 일해왔다. 지난달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로 사내이사직을 박탈당했다.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논란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와 부인 이명희씨의 갑질 횡포 등이 불거져 나오며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운구 및 장례 일정과 절차는 추후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