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5일 서울시청에서 중국 광둥성 정부 측으로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초상화를 건네받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국 광둥성 정부 측으로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초상화를 선물 받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박 시장은 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방한한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 성장(省長)과 광둥성 경제사절단을 만나 경제협력 협약을 맺었다. 양측이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이어진 선물 교환식에서 서울시는 ‘쌍학흉배도’ 공예품과 시 홍보사진을 광둥성 측에 건넸다. 이에 광둥성 측은 ‘박 시장을 그린 것’이라며 초상화를 건넸는데, 초상화의 얼굴은 박 시장이 아닌 이재명 지사였다. 행사가 끝난 후 선물이 잘못된 사실을 알게 된 광둥성 측은 실수를 정중히 사과하고, 초상화를 다시 가져갔다. 상호 교환할 선물은 사전에 검토를 하는데 이번에는 광둥성 측이 ‘서프라이즈(깜짝 선물)’라며 당일 공개를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사실 외교상 그런 결례를 하면 안 되지만 일부러 그런 일이 아니라서 중국 측의 정중한 사과를 받았다”며 “중국 측이 이후 이 지사와도 만날 예정이라는데 거기 준다는 걸 잘못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시는 광둥성 정부 측이 애초 초상화를 그릴 화가에서 박 시장 대신 이 지사의 사진을 잘못 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