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9)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20∼30달러짜리 삼성 폴더폰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핏은 28일(현지시간) 경제 전문매체 CNBC에 출연해 자신이 쓰고 있는 삼성의 'SCH-U320' 폴더폰을 공개했다.

버핏은 "여기 내 전화기가 있다. (전화기를 처음 발명한)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이 나한테 빌려줬는데 돌려주는 걸 깜박했다"며 휴대전화를 공개했다.

자신의 전화기가 오래된 구식 물건이라는 점을 두고 농담한 것이다.

버핏이 설립한 버크셔 해서웨이는 애플의 주식을 5.5% 보유하고 있지만 정작 버핏은 애플의 아이폰 대신 삼성 폴더폰을 쓰고 있었던 것이다. 버핏은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3위의 갑부이기도 하다.

삼성전자의 SCH-U320 모델(출처=아마존닷컴 캡쳐)

CNBC는 버핏이 사용하는 삼성 폴더폰에 대해 "현재 이베이에서 20∼30달러(약 2만3천∼3만4천원) 사이에 팔리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1월에도 이 방송에 나와 자신이 쓰는 삼성 폴더폰을 공개한 바 있다.

다만 버핏은 아이폰X도 가지고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해 5월 동료가 아이폰X을 하나 보내왔지만 아직 용기가 없어 그걸 쓰지는 않고 있다고 했다.

버핏은 또 이날 주가 확인이나 조사 작업 등을 위해 아이패드는 쓴다고 했다.

버핏은 애플이 최근 TV 스트리밍 사업 진출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다소 회의적인 견해를 내놨다.

그는 애플의 신사업에 대한 질문에 "나도 그들(애플)이 성공하는 걸 보고 싶다. 하지만 그 회사는 한두 개의 실수는 감당할 수 있는 회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도 모든 것을 완벽하게 해야 하는 회사의 주식은 사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애플도 잘 안 풀리는 사업들을 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애플이 새로 발표한 사업이 그 사례가 될 것이란 얘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나도 모른다"며 확답을 피했다.

버핏은 시청자들이 TV·영화 콘텐츠 관람에 투자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란 점을 회의론의 근거로 들었다. 또 이미 이 사업에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는 대형 정보기술(IT)·미디어 회사들이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요컨대 이 시장은 성장에 한계가 있고 이미 경쟁이 치열한 레드 오션이란 진단이다.

버핏은 "10년 후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달 방식을 보면 그것은 사람들이 원하는 형태가 돼 있을 것"이라며 "한 가지 내가 장담할 수 있는 것은 대중이 이 치열한 경쟁의 승자가 되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25일 새로운 TV 스트리밍 서비스인 'TV플러스'와 뉴스·잡지 구독 서비스 '뉴스플러스' 등을 발표하며 구독 형태의 서비스 사업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