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9)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20∼30달러짜리 삼성 폴더폰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핏은 28일(현지시간) 경제 전문매체 CNBC에 출연해 자신이 쓰고 있는 삼성의 'SCH-U320' 폴더폰을 공개했다.

버핏은 "여기 내 전화기가 있다. (전화기를 처음 발명한)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이 나한테 빌려줬는데 돌려주는 걸 깜박했다"며 휴대전화를 공개했다.

자신의 전화기가 오래된 구식 물건이라는 점을 두고 농담한 것이다.

버핏이 설립한 버크셔 해서웨이는 애플의 주식을 5.5% 보유하고 있지만 정작 버핏은 애플의 아이폰 대신 삼성 폴더폰을 쓰고 있었던 것이다. 버핏은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3위의 갑부이기도 하다.

삼성전자의 SCH-U320 모델(출처=아마존닷컴 캡쳐)

CNBC는 버핏이 사용하는 삼성 폴더폰에 대해 "현재 이베이에서 20∼30달러(약 2만3천∼3만4천원) 사이에 팔리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1월에도 이 방송에 나와 자신이 쓰는 삼성 폴더폰을 공개한 바 있다.

다만 버핏은 아이폰X도 가지고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해 5월 동료가 아이폰X을 하나 보내왔지만 아직 용기가 없어 그걸 쓰지는 않고 있다고 했다.

버핏은 또 이날 주가 확인이나 조사 작업 등을 위해 아이패드는 쓴다고 했다.

버핏은 애플이 최근 TV 스트리밍 사업 진출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다소 회의적인 견해를 내놨다.

그는 애플의 신사업에 대한 질문에 "나도 그들(애플)이 성공하는 걸 보고 싶다. 하지만 그 회사는 한두 개의 실수는 감당할 수 있는 회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도 모든 것을 완벽하게 해야 하는 회사의 주식은 사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애플도 잘 안 풀리는 사업들을 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애플이 새로 발표한 사업이 그 사례가 될 것이란 얘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나도 모른다"며 확답을 피했다.

버핏은 시청자들이 TV·영화 콘텐츠 관람에 투자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란 점을 회의론의 근거로 들었다. 또 이미 이 사업에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는 대형 정보기술(IT)·미디어 회사들이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요컨대 이 시장은 성장에 한계가 있고 이미 경쟁이 치열한 레드 오션이란 진단이다.

버핏은 "10년 후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달 방식을 보면 그것은 사람들이 원하는 형태가 돼 있을 것"이라며 "한 가지 내가 장담할 수 있는 것은 대중이 이 치열한 경쟁의 승자가 되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25일 새로운 TV 스트리밍 서비스인 'TV플러스'와 뉴스·잡지 구독 서비스 '뉴스플러스' 등을 발표하며 구독 형태의 서비스 사업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